본문내용 바로가기
연예종합

‘빈센조’ ‘모범택시’ ‘마우스’…대중은 왜 사적 복수에 열광하나

“악을 단죄하는 악인” 공권력에 대한 불신 반영…“부지불식간 복수 정당성 심어줘” 비판론도

[제1514호] | 21.05.12 14:5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