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장제원 “자식 잘못 키운 죄”…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직 사퇴

“가정은 쑥대밭 됐다…국민께 면목 없고 윤석열에 죄송”

온라인 | 21.09.28 09:3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