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투쟁하는 노, 관망하는 사…‘카드 수수료 인하’ 온도차 까닭은?

카드사들 내심 ‘수수료 수익 내주고 이자 수익 지키자’…빅테크 제도권 편입 규제 방침도 ‘호재’

온라인 | 21.10.28 17:5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