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조현범 한국앤컴퍼니 회장 승진…장남 조현식은 고문으로 위촉

조양래 회장, 명예회장으로…경영권 분쟁 일단락 관측도

온라인 | 21.12.22 17:1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