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축구

동남아에 ‘축구 한류’ 심은 두 감독, 박항서·신태용 스토리

박항서의 베트남 지난 스즈키컵 우승 이어 이번엔 4강…신태용의 인도네시아 ‘벼랑 끝’ 승리 후 결승행

[제1547호] | 21.12.30 15:5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