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해외 못 가면 호텔 간다” 코시국 여가 트렌드로 자리 굳힌 ‘호캉스’

‘예약률 50% 이상 상승’ 4~5성급 호텔 인기 반면 외국인 중심 강북권 비즈니스호텔은 고전

[제1549호] | 22.01.14 16:2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