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[인터뷰] 배구 레전드 김사니 “세터 선택한 건 아빠의 신의 한수”

세터 김사니가 꼽는 최고 세터 “강혜미 언니”…전성기는 “최고 공격수들과 뛴 기업은행 시절”

[제1340호] | 18.01.13 09:4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