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아레나·버닝썬 사태’ 특수(?)... 강남 유명클럽 옥타곤 ‘형제의 난’ 내막

최대주주 사망후 지분 및 경영권 둘러싼 송사로 ‘시끌’...법원, 장남 손 들어줬지만 ‘여진’ 남아

[제1406호] | 19.04.18 16:1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