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사치금지령에 발묶인 중국 재벌2세 왕쓰총 ‘대륙의 사치’ 클래스

걸그룹 불러 생일파티, 애견에 아이폰 선물 등 돈 ‘불살라버리듯’…250억 채무 불이행 후 해외여행·부동산매매 금지당해

[제1436호] | 19.11.15 20:3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