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미리보는 KBO 연말 시상식…개인 타이틀 수상 후보자는 누구?

선발 투수 1인자 린드블럼 ‘굳건’…35년만의 포수 타격왕 탄생할까

[제1426호] | 19.09.05 16:1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