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관중석 열린 KBO 풍경…‘일당백 환호’ 찬물 끼얹은 구단은?

좌석 10% 개방, 전자출입명부 등 방역 철저, 일부 관객 일탈은 ‘흠’…1루 내야석에 팬들 몰아넣은 롯데에 문체부 ‘엄중경고’

[제1473호] | 20.07.31 11:1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