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효성중공업, 직원도 없는 회사 인수·유증 왜?

드라마 제작사 ‘에브리쇼’에 3180억 원 투입해 데이터센터 사업 추진…효성 “사업 구조 재편 과정”

[제1474호] | 20.08.06 13:5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