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조현식 부회장 “조양래 회장 성년 후견 심판 절차 참여하겠다”

조희경 이사장과 성년 후견 주장…“새로운 의사결정 유보돼야 할 것”

온라인 | 20.08.25 15:4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