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연예기획사 대표들은 어쩌다 ‘기업사냥꾼’이 됐나

2000년대 중반 엔터사 우회상장 열풍 경험한 뒤 앞다퉈 M&A 시장 진출…조폭 등 다양한 인맥이 ‘부메랑’

[제1485호] | 20.10.22 20:2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