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18년 장수 김응용·데뷔 못한 김준환…KBO 감독 112명 경질·계약 비화

암흑기 경험 롯데 19명, LG 18명 감독 거쳐가…재계약 쉽지 않아 성적 좋은 두산·삼성도 각각 4, 3명만 연임

[제1486호] | 20.10.30 15:5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