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고유정 아들 살해 무죄 확정…유족 억울함 호소 “참담하다”

피해자 친부 “인생의 꽃봉오리도 못 피운 아들 편히 쉬길”

온라인 | 20.11.05 17:5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