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부자되고 싶어? 4백 보내” 경찰 간부 아들 인플루언서의 정체

짝퉁사업 자문료 챙겨 사기혐의 피소…부친 소속 경찰서 조사 “문제없다” 결론에 검찰 보완 수사

[제1498호] | 21.01.22 16:5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