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구타 피해자 박철우는 왜 “피꺼솟”이라 외쳤나

“진정 사과했다면 이런 감정 아닐 것…이번에야말로 변화의 계기 됐으면”

[제1502호] | 21.02.19 15:0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