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신민준·신진서 ‘양신’ 협공 커제 완파…한·중 바둑전쟁 3라운드 돌입

조훈현·이창호시대 막 내린 후 중국에 세계 최강 넘겨줘…최근 다시 약진 ‘만리장성 넘어설 것’ 기대감

[제1504호] | 21.03.03 15:5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