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이낙연, 오세훈-박형준 저격 “진실 언젠가 드러나”

“박영선은 아이를 보살피는 엄마 같은 후보, 김영춘은 반듯한 신사”

온라인 | 21.03.22 14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