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LG전자 스마트폰사업본부 전면 철수 가능성 증가

공식화 두 달 동안 매각 협상 ‘조용’…내부인력 재배치 진행 중 

온라인 | 21.03.22 17:3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