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룸살롱은 지자체 손에? 유흥업소 거리두기 개편안 갑론을박

룸살롱·단란주점, 집합금지 해당 안돼 반색…“명령 주체만 다를 뿐” 헛된 희망 가능성

[제1522호] | 21.07.08 18:5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