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원년멤버 vs 신진세력…‘대장동 패밀리’ 털고 털리는 서바이벌 게임

밑그림 그린 남욱·정영학, 민관합동 추진 후 ‘지휘’ 유동규 ‘인맥’ 김만배 부상…화천대유 배당금 갈등 ‘분열’

[제1536호] | 21.10.15 20:2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