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법원, ‘대장동 핵심’ 유동규 구속적부심 기각

유동규 “뇌물 받은 적 없고 배임 행위도 없었다”

온라인 | 21.10.19 18:3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