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코로나19 사망자 최다…유족 두번 울리는 ‘선 화장 후 장례’의 운명

시신 통한 감염 근거 없어, 방역당국 지침 보완 방침…장례업계 “관련 시설 부족, 무리수” 반대

[제1544호] | 21.12.08 18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