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옥상 투신 여중생 부친, 학교안전공제회와 4년째 법정다툼 왜?

‘카톡 감옥’ 시달려 자살 불구 공제금 지급 못받아…법원·공제회 “학폭과 죽음 인과관계 미흡”

[제1489호] | 20.11.20 20:3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