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에 여기저기서 비판 목소리 나와

금속노조 “최정우 회장 취임 후 사고 끊이지 않지만 사후대책 전무”…포스코 “진심으로 죄송한 마음”

온라인 | 20.11.25 20:2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