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붇지 않은 시신, 두 개의 상처…실종 대학생 시신 발견 후 더 커진 의혹

사고지점·사망시점 ‘아리송’…실족 가능성 높지만 타살도 배제 못해, 유족 부검 결정

[제1512호] | 21.05.01 15:0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