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[인터뷰] ‘만루포 은퇴’ 이성열 “내가 버리지 않으면 야구도 날 버리지 않는다”

“수베로 감독 ‘마지막 타석’ 통보에 멍, 열흘간 번민…19년 동안 문제 없이 달려왔고 이성열답게 마무리”

[제1530호] | 21.09.03 20:1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