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단독] “재계약해야 하니 져주라” 씨름계 과거 승부조작 의혹 추적

진술서 단독 입수, 도박 아닌 타팀·선수 ‘생존 위해’ 밀어주기…경찰에선 다 부인해 무혐의 결론

[제1533호] | 21.09.17 17:1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