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[단독] 산자부 동료들이 추천서 썼다…이창양 ‘꼼수 이직’ 논란 새 쟁점

‘추천’ 공무원들도 퇴직 후 승승장구 “일종의 품앗이”…이 후보자 측 “관련 규정 준수, 국가 발전에 기여”

[제1564호] | 22.04.27 17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